나날이 더 좋아지고 있어요!

글쎄요, 잘 지나갔습니다!  저는 수영장을 가서 누워서 수영을 천천히 시작하였습니다.  무릎이 아프긴 하였지만 수영을 계속 하였습니다.  누워서 수영하는 것은 아플 때 움직이지 않고 떠 있을수 있어서 좋습니다.  그러나 이곳 도시의 수영 시설은 아주 찬 물이라 선택의 여지없이 반대 방향으로 천천히 왔다 갔다 했습니다.  100미터를 수영하고 아프지 않아서 다시 100미터를 수영하고 500미터 이후 수영을 멈췄습니다.  처음으로 시도한 것입니다.
 
수영을 할때 많은 것들을 생각합니다.  머릿속에 기억들이 떠오릅니다.  20세에 단에 올라가서 금메달을 받았습니다. 25미터와 50미터 접형으로 세계 신기록을 내기도 했습니다.  저는 경쟁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냥 신기록을 내게 되였습니다.  같은 해 봄에는 제 인생의 처음으로 스웨덴 선수권 대회에서 수영을 하였습니다.  어떤 누구와 경쟁을 해야 하는건지 몰랐었습니다.  단지 수도인 스톡호름에 가는 것이 좋았습니다!  너무 좋았습니다!  저는 메달을 몇개 받을수 있었고 국가대표팀 코치들이 저를 보고 발탁해서 갑자기 국가대표팀 소속이 되였습니다.  제 삶은 완전히 바뀌였습니다.  일주일에 다섯번씩 훈련을 시작했고 다른 모든 활동들을 접고 모든 자유 시간을 수영으로 바꿔야 했습니다.  처음에는 재미있고 좋았습니다.  여름 동안 세계 선수권 대회에 출전하는 편지를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편지가 도착했고 1986년 구탠버그 세계 선수권 대회에 출전할수 있다는 내용이였습니다.  저는 지구 반대편으로 갈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서쪽으로 한시간 반 운전하고 가는 것 조차도 저에게는 놀라운 경험 이였습니다!  그리고 세계 기록, 오늘도 여전히 그 기록은 남아 있습니다.

요약하자면, 제 무릎은 나날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단지 시간이 오래 걸릴뿐 입니다!  그러나 인내심을 배우고 휴식을 취할수 있는 시간들 입니다.  저는 의사, 물리 치료사, 직업 치료사들로 부터 환상적인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저는 약간의 도움으로 제 다리로 설수 있지만 걷기 시작할때 많이 아픕니다.  그러나 체조 연습을 하루에 다섯번씩 하고 있고 목요일에는 수영을 다시 할것 입니다!

Tags: 수영 연습

Please comment:

최근 게시물

최근 코멘트

블로그 아카이브

모래밭

태그 클라우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