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블로그



이곳에서는 제가 하고 있는 다양한 일들을 알 수 있습니다. 약간의 정보나 광고도 있습니다. 어쩌면 재밌는 일, 우스운 일도 있을거예요!

올 가을 일본에서 경험 한 콘서트 투어는 정말 좋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중학교와 고등학교 여러 곳을 방문하면서 수천 명의 학생들을 만난 것이 좋았습니다.
일본의 학교는 대부분 학생들로 가득했습니다! 우리가 방문한 한 학교는
해리 포터 학교처럼 정말로 오래된 건물과 엄격한 느낌이 있었습니다. 나는 그것에 대해 농담을 했고, 처음부터 매우 진지한 학생들은 그로 인해 편안해 하기 시작했고 웃었습니다. 나는 노래를 하고 그 학생들에게 나의 인생을 이야기 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해리포터가 모든 삶에서 다르지만 좋은 것을 선택하는 것처럼 모든 사람이 어떻게 다 다르고, 중요하며 귀중한지를, 남들과 다른것이 얼마나 괜챦은지를 이야기했습니다. 학생들은 부모님과 선생님들한테 받는 압박감이 크고, 어떤 학생들에게는 매우 힘든 시간들을 보내고 있고 “포기”하려 했습니다.
그런 아이들에게 삶의 풍성함은 성적이나 최고의 일자리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가치있는 삶에 있음을 인식시켜 주면서 더 의미있는 대화를 해 주었다고 느꼈습니다. 많은 나의 노래들과 나의 이야기들은 거의 사랑에 관한 것이고, 우리 주변의 사람들을 사랑해야 한다는 것이며, 또한 본인 자신을 사랑해야 된다는 것이였습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고 사랑을 받으면 우리는 강해집니다. 그리고 나면 우리가 남들에게 어떻게 보이는지, 얼마나 똑똑한지, 얼마나 많은 돈을 버는지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이번 공연투어에는 룻소코 베두우 (Rutsuko Bedow) 씨가 모든 공연의 통역사로 있었습니다. 그녀는 일본에서 가장 친한 나의 친구이며 나를 오랫동안 알고 있는 20년지기 친구 입니다. 나는 그녀가 내 옆에 있어줘서 감사했고, 무대에서 내 자신을 말하고 표현하는 것이 매우 편안했습니다. 그녀는 내가 말하기 전에 내가 무엇을 말할 것인지 거의 압니다!

이전 블로그에서 나는 우리가 일본에 도착하기 몇일 전에 하늘나라로 가신 매니저 미츠노 (Mitsuno)에 대해 이야기 했었습니다. 나의 일본 공연투어를 준비하는 기간에 그분이 영어를 못하셔서 두명의 모든 서신을 번역까지 맡아 주시는 비서가 있었습니다. 그 두분이 다 내가 공연한 곳으로 와 주셨었습니다. 우리는 유카리 하타 선생님과 기차역에 내리기 전 택시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었고, 유미코 소가 선생님과는 내가 공연을 했던 교회 뒷 무대에서 만났습니다.

Read the whole blog »

일본에 머무는 것이 정말 좋습니다.  물론 피곤함도 있지만 더 좋은 점이 많이 있습니다. 많은 친절하고 따듯한 사람들과 맛있는 음식들이 있습니다. 이번 공연기간 중에는 많은 학교들과 교회에서 노래를 부르지만, 마지막날은 오사카에 있는 콘서트홀에서 공연을 합니다.  저희는 이미 다음과 같은 많은 일들을 했습니다.:

처음에 저희는 도쿄로 도착해서, 치바에 있는 오카베스에서 우리의 친구들과 몇일 머물렀습니다.  지난 몇년전 제 일본공연에 온 이후 알게된 스웨덴의 리드코핑이라는 곳에서 온 구닐라와 함께 그녀의 남편 유찬이 만들어준 맛있는 저녁을 함께 하기도 했습니다.  우리는 구닐라의 두딸들중 한명인 애나(사진 속의 왼쪽)의 집과 유찬의 어머님 집을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많은 활동들을 하고 있는 그들의 교회도 잠시 들리고 쇼핑도 했습니다.

어느 날은 교토의 신주쿠로 우리끼리 지하철을 타고 가기도 했습니다.  저는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천가게-오카다야를 그곳에서 찾았습니다.  그 가게는 5층으로 되여 있고 이번 주말에는 많은 저렴한 가격의 세일들이 있었습니다!  고품질의 구김이 없는 천과 저지는 얇고 부드러우며 여러번 세탁을 해도 모양이 바뀌지 않는, 스웨덴 어느 천가게에서도 볼수 없는 것이였습니다.  이제 새로운 옷이 생길 것입니다.

그래서 공연투어를 하였습니다. 저희는 신칸센에서 오사카로 내려가서 학교 공연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자유시간을 갖였습니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저희 숙소 옆에 있는 오사카성까지 쭉 걸어서 갔습니다. 그리고 맛있는 스시를 즐길수 있었던 시간들….

여러 공연 이후 우리는 교회에서 하는 공연들을 하였습니다: 이미 표가 매진되였지만( 모든 공연예정 장소들의 표가 매진 되였습니다)코베 신세이 교회, “할렐루야 성전”이라고 불리우는 곳에서 공연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코베 신세이 교회에서 사진속의 소녀를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우리는 10년전에 만났었고 그 당시 이 소녀는 1살이였습니다.  이제 이 소녀는 어린 동생까지 있습니다!  이날 저녁 100명의 성악가들로 구성된 합창단이 이바라지 성경 교회에서 우리들에게 사랑스러운 노래들을 안겨 주었습니다.  그들이 불러준 몇곡의 노래들이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그들은 공연전 연습을 두번뿐이 안했음에도 불구하고 감동을 주었습니다!  합창단 단장이신 시니치로 야마모토씨는 훌륭한 피아니스트이며 이분과 함께 저는 몇곡의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러나 그가 주로 하시는 일은 자신의 음향과 관리회사며 간사이 지역의 오사카 전역을 돌아다니며 26개의 합찬단을 이끌고 있습니다.

그 다음 날 우리는 다시 자유로운 시간을 갖고 밋소노 가족을 만나러 갔습니다.  사다요시 밋수노씨는 제 매니저와 앤덜스 윅과 몇년 동안 알았습니다.  밋수노씨는 암으로 지난주에 돌아가셨습니다. 그의 아내와 어린 딸이 그들의 목사님과 함께 저희들을 반겨주었습니다.  너무 귀한 시간이였고 함께 추억을 나누며 밋수노씨를 그리워하는 귀한 시간이였습니다.

Read the whole blog »

이제 일본 방문할 준비가 다 끝났습니다. 제 웹사이트에 모든 일정이 있습니다.  일본을 다시 방문해서 노래를 부르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 기대됩니다.

Read the whole blog »

어린시절부터 저는 열매 과일에 대한 큰 알러지를 갖고 있었지만, 키아니(Kyani) 를 먹고 난후 알러지가 사라졌습니다.
 
3년전, 저는 키아니 회사와 연락을 했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좋은지 먼저 보고 싶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않았었습니다.  저의 꽃가루 알러지는 거의 사라지고, 아직 알몬드와 헤즐럿을 먹으면 가렵지만, 거의 모든 과일을 먹을수 있기 시작했습니다.  제 체질이 바뀌는 시간이 걸리지만 이 비타민에는 알러지를 줄이는 무엇인가가 있습니다.
 
저는 삼각형 패키지를 사용합니다.  쥬스 “Kyani Sunrise”를 아침에 마시고, 다른 농축된 “NitroFX”원액을 하루에 세번, 오메가 3정 “Kyani Sunset”을 저녁에 복용합니다. 저는 가을부터 키아니를 복용했는데 이미 봄에 꽃가루 알러지는 많이 없어졌습니다.  이것이 제가 처음 효능을 알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사과와 배, 당근, 자두를 먹을수 있었습니다!  가려울까봐 아직 체리는 시도하지 않았지만 다음 기회에 시도해 보려고 합니다.
 
Lenamariak.kyani.net에서 더 많은 정보를 읽을수 있습니다.

Read the whole blog »

제가 얼마나 멋진 삶을 살고 있는지! 이번 여름에 이 말을 제가 몇번이나 했는지 모릅니다. 페트릭과 저는 환상적인 결혼식을 하고 유럽에서 행복한 신혼여행을 즐겼습니다.  그리고 이제 집으로 돌아와서 한꺼번에 경험한 멋진 일들을 회상하고 있습니다.

저희 친구들중 몇명이 자주 연락하고 저희가 어떻게 지내는지 말해 달라고 했었습니다.  그래서 소셜 미디어에 사진과 함께 많은 이야기들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을 갖고 있는것이 아니라서 그동안 지낸 일들을 이렇게 길게 블로그에 남깁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계속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지난 6월 10일 바날프스교회(Barnarp)에 종이 울리고 제 조카인 누미와 실라가 저희 앞에서 걸었습니다.  누미는 신부 부케를 들고 실라는 결혼반지를 들고 윌헴 피터슨-버거씨의 여름정원 입장이라는 노래가 흐르는 가운데 입장했습니다.  토재 와이렌 목사님께서 따듯한 미소로 앞에서 맞아 주셨습니다. 모인 가족들과 친구들로 부터 감동 받았고 페트릭과 저는 모든 것들을 즐겼습니다.

저희 결혼식을 아름다운 시간으로 만들어주신 토재 와이렌, 마리카 룬드, 밀란 홈, 깃탄 & 앤드리아 글랜스, 로빈 브록비스트, 엔잴리타 누니, 요킴 홀걸슨, 매그너스 알그렌과 헤스 페털슨씨께 감사 드립니다.

내가 당신에게 좋은 사람, 놀랄만큼 좋은 사람이 될것입니다 – 저희가 함께 살아가면서 지켜나갈 말 입니다.

결혼식에서 연주된 곡 중 엘비스의 ‘Love me Tender’는 엘비스양이 스웨덴 언어로 훌륭하게 번역해 주었습니다. 이 노래는 페트릭과 저에게 올해 의미있는 노래가 되였습니다.

저녁과 결혼식 후 파티는 후크 매너(Hooks Manor)라는 세계에서 아름다운 곳에서 했습니다.  앤더스 헨리크슨씨와 롸저 익스트롬씨께서 노래와 음악, 맛있는 음식과 멋진 연설들을 준비해 주셔서 의미있는 시간들로 가득 차게 해 주셨습니다. 저희들은 그 시간들을 잊을수가 없을 것 입니다.  모든 것들을 간략하게 요약해서 설명하기가 힘이 들지만 교회에서의 결혼식과 후크 매너에서의 결혼식 후 파티에서 찍은 사진들 입니다…

저희는 후크 매너에서 이틀밤을 지냈습니다.  하루밤 그곳에서 머문 친구들과 긴 아침식사를 하면서 좋은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그 다음 저희들은 모든 선물들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너무나 아름답고 놀라운 선물들을 받았습니다.  정말 놀라웠습니다!  주일에 맨션 스파를 즐기기로 했지만 시간이 없어서 못했습니다.

월요일에는 우리 차와 캐러벤을 찾았습니다.  아무 저항없이 자신의 우리로 들어간 고양이 페르디난드와 함께 저희 자신들을 실고 신혼여행지인 유럽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독일을 시작으로 모젤계곡으로 해서 스위스로 통과하는 터널과 엄청나게 아름다운 전망들…

그렇게 이태리에 도착하였습니다.  이태리에서 우연히 31년전에 노르웨이의 라이온스 켐프에서 알게 되였던 놀마 페레씨를 만났습니다.  31년동안 만나지 못했었는데 그곳에서 만나다니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그녀와 그녀의 가족은 우리에게 정말 좋은 곳에서 머무를수 있도록 해 주었고, 함께 라고 막기어(Lago Maggiore)와 ‘갈디노 디 빌라’(Giardino Di Vila Taranto)라는 아름다운 정원을 오랜 시간 걷고 즐겼습니다.
여기 몇장의 사진들이 있습니다…

Du kan ändra denna exempeltext.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er adipiscing elit. Donec libero. Suspendisse bibendum. Cras id urna. Morbi tincidunt, orci ac convallis aliquam, lectus turpis varius lorem, eu posuere nunc justo tempus leo. Donec mattis, purus nec placerat bibendum, dui pede condimentum odio, ac blandit ante orci ut diam.

저희는 그후 몇일동안 포도원을 돌아보고 거대하고 아름다운 전경들을 보았고, 지중해연안으로 여행하기 전에 맛있는 음식을 즐겼습니다.  특히 아루나 파라두, 마리나 디 캐스타그네토(Aluna Paradu, Marina di Castagneto)리조트에서 스툭홈에서 온 페트릭의 친구 크젤과 엘린 (Kjell & Elin), 그리고 그의 아이들을 만났습니다.  그곳에서 우리는 사진 찍는 것을 잊어버렸습니다.  저희가 카라벤을 두고 온 라 스페지아 (La Spezia)에 있는 캠핑장으로 돌아오는 길에 피사에 잠깐 들렀습니다! 이 사진이 그것입니다!

이제 프랑스로 갈 시간이였습니다.  저희는 세인트 라파엘을 향해 해안가를 끼고 운전을 하였습니다.  그곳에서 멋진 이웃들을 만나 수영도 하고 저녁도 함께 만들고 1주일동안 미카엘, 소피아, 월터, 해나 퍼스미어씨와 즐거운 캠핑생활을 하였습니다.  저희들은 청어와 감자, 스웨덴 국기와 함께 한 여름을 축하하였습니다.   집을 떠나면 더 애국심을 갖게 되는것 같습니다!



퍼스미어씨께 받은 결혼 선물은 지중해 해변가에 있는 식당에서 3 코스 요리 저녁식사를 하는 것 이였습니다.  환상의 시간들!!!



프랑스에서 찍은 이 사진은 여행중 가장 더운 날 섭씨 35도에서 찍은 사진 입니다.  그러나 이 날 오후는 섭씨 39도까지 올라간 무더운 날이였습니다.

그날, 저희는 그늘에 누워 더위를 식히느라 수영도 안하고 아무것도 하지 못했습니다. 

리베라에서의 날 중 하루는 칸느에 가서 맥도날드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산등성이를 따라 아름다운 전경이 펼쳐졌고 좁은 언덕길이 많았습니다!!

매년 5월은 영화제가 열리는 때라 저희들이 갔었을 때는 아직 깨끗하고 좋았습니다.

저희가 모나코와 몬테갈로를 향해 가는 길은 바람이 불고 좁은 길이였지만 멋있는 많은 차들을 보았습니다.  이곳에서 살수 있을까?? 전혀 아닙니다… 어디를 가던지 언덕을 찾을 수 있고 꼬불꼬불한 길과 많은 사람들을 볼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관광객으로써 스타벅스에서 라떼를 마시고 매년 열리는 모나코의 그랜드 프릭스의 길거리를 운전하고 구경하는 것은 잊을수 없는 경험입니다!

즐거운 시간들은 빨리 지나가고 집을 향해 북쪽으로 돌아갈 시간이 되였습니다.  꽤 긴 거리를 운전하고 갔지만 여전히 라 카브 드 랑쥐 가든이 위치한 부르고뉴에 있는 버건디 지역에서 하루를 쉬어야만 했습니다.  아주 근사한 와인 창고가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저희는 아주 좋은 스파클링 와인과 집에서 만든 블랙커런트 술을 샀습니다…
또한 우리는 디전의 도시를 방문하였습니다-매우 아늑한 도시.  다음번 방문에는  겨자시식을 해 보려고 합니다!

Read the whole blog »

최근 게시물

최근 코멘트